logo

○ 회원광장

우리협회는 전문가와 연계하여 답변을 드리는 온라인 노동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노무와 관련된 내용은 회원광장 게시판이 아닌 노동상담센터 http://sasw.or.kr/zbxe/counsel 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조회 수 540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이 발의한 법은 어디로 가고
같은 당 심재철 의원이 다시 법을 발의했답니다
아래는 기부문화 발전과 민간자율성 수호를 위한 대책위원회에서 발표한 성명서입니다.
법개정의 민주적 절차과 함께 그 내용이 전사회복지계의 합의가 담겨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 개정법률안, 강행처리되어서는 안된다

현재 발의된 법안은 폐기되어야 마땅
차후 공청회등을 거쳐 사회적 합의 찾아내야

  1. 국회가 파행에 파행을 거듭하며 가히 ‘입법전쟁’을 치루고 있다. 경제회생과 좌파척결을 명분으로 하면서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한나라당의 위상을 이용하여 이른바 ‘MB법안’을 연내에 처리한다는 입장을 여권이 계속 확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수당이란 이름으로 자행하는 이런 폭압적인 상황의 부당함은 차치하고라도, 이 과정에서 우리나라 기부문화의 관치화를 야기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제도에 대한 퇴행을 가져올 법안마저 도매금으로 처리되는 상황이 오는 것에 대해 우리 모두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

  2. 지난 11월 초 한나라당의 손숙미의원이 대표발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 전부개정법률안’에 대해 사회복지계를 비롯하여 시민사회에서는 뚜렷한 반대의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 법안은 기부문화의 활성화를 위해 경쟁체제를 도입한다고 하지만, 11월 11일 참여연대의 반대성명, 11월 20일 328명의 교수들 반대성명, 11월 21일 전국 32개 현장 복지기관 협의체의 반대성명, 11월 21일 공익모금재단의 반대성명, 12월 2일 시민사회 원로들의 반대성명 등등에서 알 수 있듯이 법안에 대해 전 시민사회 및 전문가들은 전혀 찬성하지 않고 있다. 오로지 그동안 공동모금회의 자율적 운영에 대해 거부감을 갖고 있었던 보건복지가족부와 정권의 입맛에 따라 민간재원을 활용할 수 있다는 달콤한 유혹에 이끌리는 집권세력만이 이 법률안의 강행처리에 집착하고 있다.

  3. 이러한 비난을 의식해서인지 지난 12월 23일에는 한나라당의 심재철의원의 대표발의로 또 다른 개정 법률안을 발의하면서 마치 관치화 의도는 전혀 없다는 식으로 몇가지 조항에 변화를 주고 있다. 그러나 사회복지분야에 전문모금기관을 정부 위원회가 지정하고 그에 대한 평가를 하며, 타 기관들과 차등적인 혜택을 주겠다는 발상 자체가 이미 모금시장과 모금기관에 대한 정부의 개입이다. 오로지 집권세력과 해당 부처는 자신들의 이기적 발상에 급급하여 이러한 기본 상식을 깨닫지 못한 채, 공허하게도 기부문화의 활성화를 주창하며 법안을 개정하려 하고 있다.

  4. 다시한번 천명하건대, 기부문화와 모금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공동모금회)의 위상을 약화시키고 정부가 대신 질서를 잡겠다는 시각은 옳지 않으므로 이 개정법안은 폐기되어야 한다. 정부는 기업과 개인이 기부에 적극적일 수 있도록 조세특례법이나 소득세법, 법인세법 등에 있어 세제혜택을 대폭 확대하고 관련 기관들에 대한 최소한의 관리감독 기능을 수행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한다. 이를 위해 아직도 독소조항이 있는 "기부금품의모집및사용에관한법"에 대한 개정에나 성의를 보여야 한다. 그러나 엉뚱하게도 사회적 합의로 만들어진 공동모금회의 현재 위상을 독점이라 규정하여 비난하는 정부와 집권세력의 노력은 그간 쌓아올린 우리나라의 기부에 대한 성과를 와해시키는 결과만을 낳게 된다.

  5. 더군다나 제정법이나 다름없는 전문개정안에 있어서는 국회법에 의해 당연히 공청회를 열게 되어있음에도 이러한 최소한의 기본절차까지 무시하고 국회의장의 무더기 직권 상정 틈바구니에 끼여 처리된다면 앞으로 확인될 이 법안의 사회적 해악에 대해 여권과 정부는 그 책임을 면할 길이 없다.

  6. 따라서 현재의 기부문화와 모금시장에 대해 진정 걱정하는 마음이 있다면 향후 시민사회 및 사회복지계, 관련학자들과 함께 지속적인 논의과정을 거쳐 합의의 산물을 도출해내는 정상적인 과정을 밟도록 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과정없이 전격적이고 일방적인 졸속처리가 이루지는 것에 우리는 단호히 반대의 입장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바이다.

2008. 12. 26

기부문화 발전과 민간자율성 수호를 위한 대책위원회

  • ?
    지인제 2008.12.30 10:24
    어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있었던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과 민간기부문화 활성화 토론회"에 다녀왔는데요, 예상대로 손숙미의원과 보건복지가족부는 참여하지 않았더군요...기본적으로 국민과의 소통을 원하지 않는 것이고, 그럴 만한 이유가 있겠죠?

    주제발제한 이태수교수는 관치모금 절대 반대, 1998년 이전으로 돌아가서는 안된다는 강한 주장과 함께 만약의 경우 전부개정법안이 직권상정으로 통과된다면, 정부와 타협할 수 있는 안을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토론자로 나선 백원우 의원은 절차상의 문제를 지적했는데요, 공청회 한 번 안하고, 상임위에서조차 논의하지 않고 졸속으로 처리하고자 하는 정부와 여당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대책위에 지속적으로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토론자 김한승 신부(대한성공회)는 투쟁의 결과로 1999년 3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으로 개정 후 10년 동안 잘 길러온 자식을 아무런 기여 없이 뺏으려는 정부의 몰상식적인 행태를 비판하고, 다시 투쟁에 나설 준비를 할 때이며 결국 우리의 뜻대로 될 것이라는 결의를 전했습니다.

    12월 31일 김형오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하는 민생법안 85개 중에 공동모금회법개정도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지금처럼 어려운 상황에서 공동모금회법 개정이 다른 민생법안들처럼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인지? 그렇게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이라면 왜 사전에 공청회를 통해 전문가, 민간모금기관(모금회포함), 기부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는지? 
    이건 뭐 명분도 없고, 주인(국민,기부자)도 무시하고, 절차도 무시하고, 내용도 부실하고, ...아이고....참...도대체 어쩔려고 이러는건지...답답합니다. 딴나라사람들...  
  • ?
    welfare2000 2009.01.04 20:42
    국회가 토론과 합의를 하지 못하고 폭력과 또다른 폭력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안타깝습니다 ...
    사회복지사가 관련법안의 입안과 토론,,, 그리고 실행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상] 서울사회복지사가 알려주는 '2021년 서울시 처우개선 사업' file sasw 2021.01.13 170
공지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및 운영관련 FAQ file Admin 2021.01.13 152
공지 [공지] 2021년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계획(수정) file Admin 2020.12.31 4411
공지 2021년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직원 인건비 지급기준 안내 file Admin 2020.12.31 2896
246 저임금-업무과중에 떠나는 사회복지사 welfare2000 2010.09.23 3202
245 추석절입니다 민이아범 2010.09.17 3431
244 그룹홈(행복한집) 바닥보일러 지원을~ 예광섬김이 2010.09.08 2977
243 '2011테마기획사업-공모형 커뮤니티 임팩트' 설명회 및 사전교육 안내 file danbi02 2010.09.07 3752
242 아동그룹홈 사회복지사를 모시고자 합니다 예수그리스도의집 2010.09.07 3257
241 성모마음정신과에서 사회복지사 모집합니다 훌사 2010.09.03 4366
240 [간담회] 서울시, 복지 제대로 하려면 이 정도는!! file 서울복지 2010.08.31 2634
239 내년 최저생계비 143만9천413원..5.6%↑(종합) 기로로 2010.08.25 2959
238 시소와그네 마포영유아통합지원사업 성과보고대회 file Admin 2010.08.25 3372
237 양천구 거주지역 및 활동하시는 사회복지사님들 뵙고 싶습니다. 1 file 자연인성진 2010.08.18 3457
236 찾아가는 저작권 교육 안내 file 기로로 2010.08.17 3570
235 8월 축구 상비군 모임안내 nuggarae 2010.07.07 3713
234 7월 17일 도봉산에 함께 갑시다---사회복지사 등산모임 '끼리끼리' file 장재구 2010.07.06 4338
233 사회복지사실습 모집(2호선낙성대역3번출구20m) 시니어사랑 2010.07.05 4048
232 축구모임안내 7/3(토) 오전 10시 2 nuggarae 2010.06.28 3861
231 [알림]「2010 서울복지대상」기업사회공헌 우수 프로그램 추천부문 안내 file 서울시복지재단 2010.06.21 2712
230 제4회 사회복지사의 날 기념식 및 전국 사회복지사 체육대회 1 file Admin 2010.06.08 3733
229 "모금전문가의 길" 출간 복지경영인 2010.05.29 3042
228 [복지공약답변결과] 노회찬·한명숙 '적극수용', 오세훈·지상욱 '무응답' file 서울복지 2010.05.25 3767
227 지역아동센터 평가... 불합리하다 민주세상 2010.05.25 4768
226 5월 14일 보수교육 최고였습니다. 1 youngae 2010.05.23 5614
225 축구상비군 5월 27일(목) 모임 있어요! 3 file longrun701 2010.05.20 4865
224 서울시 사회복지관 기능정립을 위한 종합토론회 ... 민이아범 2010.05.20 6098
223 운명이다 kim2580 2010.05.19 4208
222 한국사회복지사협회 직선제 쟁취 및 회원권리찾기 서명운동 3 장재구 2010.05.19 3962
221 서울시장 선거, 장애인복지정책 토론회가 열립니다 2 민이아범 2010.05.19 4497
220 전남 순천 사회복지법인 인애원 사태 올해는 힘을모아 해결합시다 클리어 2010.05.08 3622
219 축구상비군 연습경기 및 축구대회(6월4일~5일) 일정안내 file sasw 2010.04.28 3806
218 사회복지시설 편법,부당 운영 근절대책 추진 - 국민권익위원회 1 민이아범 2010.04.27 3011
217 결코 부정할 수 없는 서울형 복지의 거품 1 서울복지 2010.04.23 306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80 Next ›
/ 8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자격증안내 02-783-2962 | 회원사업안내 02 - 786 - 2962~3 | 보수교육 02 - 786 - 2965 | FAX 02 - 786 - 2966
[우편번호:0721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 171(당산동4가 74-2) 금강펜테리움IT타워 206호 서울특별시사회복지사협회
이메일 sasw@sasw.or.kr / 자격증수수료 및 연회비 납부계좌 : 신한은행 140-012-290890 (예금주: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퀵메뉴